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8 오후 03:26: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칠곡군 `고사리 손이 모은 돼지 저금통` 코로나 성금으로 기탁


채천기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13일
ⓒ CBN뉴스 - 칠곡
[cbn뉴스=채천기 기자] 코로나 성금에 고사리 손이 마련한 돼지 저금통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칠곡호이유소년축구클럽 소속 초등학생 5명은 지난 12일 칠곡군을 방문해 코로나 사태로 고통 받는 이웃들을 위해 써달라며 돼지 저금통 28개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한 저금통은 같은 클럽 소속의 초등학생 선수 28명이 모은 것으로 86만 원에 달했다.

칠곡호이유소년축구클럽 친구들은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 사태가 터지자 동아시아 축구 대회로 알게 된 중국 친구들을 돕자며 저금통을 구입해 한 푼 두 푼 동전을 모으기 시작했다.

최근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자 중국 친구가 아닌 자신들이 살고 있는 이웃을 돕기로 마음을 바꿔 먹은 것이다.

이들은 돼지 저금통과 함께 코로나 의료진을 격려하는 편지도 함께 전달했다.

이날 칠곡호이유소년축구클럽 이경섭 단장과 김태길 학부모회장이 코로나19 극복 성금으로 각각 100만 원을 기탁했다. 또 학부모 ㈜시티시 이현희 대표도 소독제 20ℓ(리터) 10박스를 전달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코로나 극복을 위해 각계각층의 주민들로부터 후원금과 방역 물품이 쇄도하고 있지만 미래세대인 동심들의 정성은 그 무엇보다 값지다”며“모든 사람들의 마음과 정성을 모아 코로나19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고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칠곡호이유소년축구클럽은 칠곡군의 초등학교 재학생이 중심이 돼 2008년 창단했다. 이경섭(53) ㈜이디오 디자인 대표가 2018년 단장을 맡으면서 각종 전국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유소년 축구계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채천기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13일
- Copyrights ⓒCBN뉴스 - 칠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